마스단사 셀렉션
Masdanza Selection
 
2022. 8. 12 (금) 7pm
대구문화예술회관 비슬홀
Daegu Arts Center Biseul Hall

안무 경연대회로 전세계적으로 알려져 있는 마스단사는 스페인 카나리아 제도에 위치한 라스팔마스 섬에서 매년 10월에 개최되고 있는 무용 축제이다. 
매년 유럽 아시아 북미 남미 아프리카 전 지역의 젊은 안무가들이 이 축제에 지원하고 있다. 
NDA는 2015년부터 MASDANZA 국제 무용 페스티벌과 프로그램을 협력하여 젊은 안무가들의 유럽 시장 진출하는데 중점을 두고 있다.


"전우상, 정록이, Hoang Ngoc Tu, 육난희, 배소미" 가 "마스단사 상"을 수상하여 스페인 현지 본선에 진출하였으며 다양한 상들을 수상하였다.
 
MASDANZA (공식 명칭-International Contemporary Dance Festival of The Canary Islands) 는 덴마크 코펜하겐 국제 안무대회, 독일의 하노버, 슈투트가르트, 일본 요코하마 댄스 컬렉션 과 함께 세계적인  안무 대회로 알려져 있으며, 전 세계적으로 많은 젊은 안무가들이 참여하고 싶어 하는 축제이다.


[ENG]
Masdanza known worldwide as a choreography competition is a dance festival held every October on the island of Las Palmas located in the Canary Islands of Spain.
Every year, young choreographers from all over Europe, Asia, North America, South America and Africa apply to this festival.
Jeon Woo Sang, Jung Lok Yi, Hoang Ngoc Tu, Yook Nan Hee, Bae So Mi won the "Masdanza Award" and entered the local finals in Spain and received various awards.


Since 2015, the NDA has been focusing on young choreographers entering the European market in cooperation with the MASDANZA International Dance Festival.
MASDANZA (official name-International Contemporary Dance Festival of The Canary Islands) is known as a world-class choreography competition along with the Copenhagen International Dance Competition in Denmark, Hannover in Germany, Stuttgart and Yokohama Dance Collection in Japan, and is a festival that many young choreographers from all over the world want to participate in.

마스단사 셀렉션
심사위원
Judges of Masdanza Selection


노리코시 타카오 Norikoshi Takao

무용 평론가 
NDA 국제 무용 페스티벌 자문위원 
Dance Critic 
Advisor of New Dance for Asia International Festival
김성용 Kim Sung Yong

대구시립무용단 예술감독 및 상임 안무가 
Artistic Director of Daegu City Dance Company


백찬양Baek Chanyang / KOREA

작품명 : 겉치레 
안무 : 백찬양
출연 : 백찬양, 전하연

단체소개
백찬양은 다양한 작품활동을 통해 관객들과의 공감을 형성하여 삶의 위로가 될 수 있길 희망하고, 진정성 있는 움직임으로 무용의 존재 이유를 증명하고 싶은 안무가 이다.
2020년 데뷔작 “SIAMESE”으로 전국무용제 solo&duet부분 우수상, 세계안무페스티벌 청년안무가상을 수상하였고, 2021년 “겉치레”로 제30회 전국무용제 solo&duet부분 최우수상, 대구 국제2인무페스티벌 우수 작품상, 서울무용제 초청작 선정 등 다양한 수상과 호평을 받았다.
최근 계속해서 관객들과 더 소통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아가며 열정 가득한 좋은 작품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있다. 
 
작품소개
우리는 타인에 의해 얼마나 많은 에너지와 능력들을 불필요하게 소모하며 살아가고 있는지 모른다.
항상 밝은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는 강박에 가면을 쓴 듯 무조건 웃는 증상 “스마일 마스크 증후군” 자신의 내면을 가장 잘 숨길 수 있는 방어수단은 “웃음”이다.
겉으론 웃지만 속으론 곪아가고 있는 감정들
어제도, 오늘도 애써 웃는 얼굴로 겉만 번지르하게 살아가고 있다.
 
< ENG >
Title : keep up appearances
Choregrphy : Baek Chanyang
Dancer : Baek Chanyang, Jeon Hayeon

Introduction
Baek Chan-yang is a choreographer who hopes to form empathy with the audience through various work activities to be a comfort in life, and wants to prove the reason for the existence of dance with sincere movements.
For his debut work "SIAMESE" in 2020, he won the Excellence Award in the solo &duet part of the national dance festival, It won the grand prize in the 30th National Dance Festival Solo &Duet category in 2021. It received various awards and favorable reviews, including the Daegu International Two-person Dance Festival Outstanding Work Award and the selection of invited works at the Seoul Dance Festival. 
Recently, I am trying to find a way to continue to communicate more with the audience and do good works full of passion.
 
Contents
We do not know how much energy and ability is being spent unnecessarily by others. "Smile mask syndrome," a symptom of smiling unconditionally as if wearing a mask because of the compulsion to always show a bright side 
The defense that can best hide one's inner self is "laugh." 
Emotions that are smiling on the outside but festering on the inside
Yesterday and today, I try to live with a smile on my outward face.
Trailer


아즈 미나미Azu Minami / JAPAN

작품명 : Inside Skin
안무 및 출연 : 아즈 미나미
 
단체소개
Minami Azu는 어린 시절부터의 일러스트레이션에 대한 열정이 있었으며, 그것을  바탕으로Musashino Art University에서 학업을 마친 후 디자이너로 활동함으로서 그녀의 첫 예술가로서의 활동을 시작하였다. 그후 컨템포러리 댄스, 부토, 공연 예술 안무로 그녀의 작업을 전환하였고, 텍스트와 그림으로 창조된 이미지와 평범한 일상 생활에서 존재하는 춤을 작품에 통합하였다. 

2011년 도호쿠 지방 지진 이후, 그녀는 자신의 수술 흉터와 도호쿠 지방 지진으로 인한 흔적들을 흉터화 한 이미지로 만든 작품 'Scar Tissue I'와 'Scar Tissue II'로 제44회 일본무용평론가협회 신인상을 수상하였다. 
 
작품소개
“이 작품은 일본 지진의 쓰나미와 어린 시절 수술의 상처에서 나온 것이다. 가슴 아픈 육체의 외침의 내면을 통해 우리는 춤으로 승화될 것이다. 이것은 삶의 힘이다. 그 흉터는 11년 후에 바뀌었다. Tatsumi Hijikata 가 남긴 Hosotan처럼, 이것은 일본 동북부가 활력을 이끌 수 있다는 메시지다. “
 
< ENG >
Title : inside skin
Choregrphy & Performer :  Azu Minami
 
Introduction
Drawing from her passion for illustration which began in childhood, Minami Azu began her art career as a designer after completing her studies at Musashino Art University. She transitioned into creating work for contemporary dance, butoh, and performance art by incorporating imagery created with text and drawing, and the dances that exist in mundane everyday life.
The year after the 2011 Tōhoku earthquake (and tsunami), Minami received The 44th Dance Critics Society of Japan New Face Award for her work Scar Tissue I and Scar Tissue II which she created from the image of her own surgical scars and the scars of the Tohoku earthquake.
 
Contents 
This piece came from the tsunami of Earthquake in Japan, from the scars of surgery in my childhood. Through the inner surface of our heartbreaking cries of the body, we will be sublimated by dance. It is the power of life. The scar has changed after 11 years. Such as Hosotan left by Tatsumi Hijikata, it is a message that the northeast of Japan can lead the vitality.
Trailer


양승관Yang Seung Kwan / KOREA

작품명 : Try Again, Fail Again
안무 : 양승관
출연 : 양승관
 
단체소개
양승관은 무용을 시작한 이래로 꾸준한 무용수로서의 활동 경험을 바탕으로 넓어진 활동 영역을 이용하여 다양한 예술적 시도를 하는 안무가로 성장하고 있다. 그는 2014년 동아무용콩쿠르 은상, 2017년 코리아국제현대무용콩쿠르 은상을 수상한 바 있다. 무용수로써 다수의 많은 공연을 해왔고, 2018년 창작산실(라이징 코레어그라퍼스)을 시작으로 2018년 홍콩 E-Side Dance 페스티벌에 참여하였다. 주요 안무 작품으로는 2019년 모다페 스파크플레이스에서 와 그 외에 < 등대 >, , < 칭클챙클 >, ,  등이 있다. 특히 그중에서도 작품 는 대한민국 유일 국제현대무용제이자 국내 최장수 현대무용제인 MODAFE ‘Spark Place’에서 수상하였고 2021년 처음 선보인 은 2022 파리 숨 페스티벌에 초청된 바 있다. 
 
미술, 영화, 연극 등을 비롯한 다양한 장르와의 융복합 작업을 중심으로 성실하고 꾸준한 활동을 진행 중인 양승관은 특히 연기적인 요소와 함께 작품을 창작하는 데에 관심이 많아 이를 창작과정에서 녹여내고자 한다. 극적인 요소를 포함하여 다채롭고 신박한 움직임 구사를 기반으로 메시지 전달력에 큰 포커스를 두고 있는 것이 양승관의 특징이다. 
 
작품소개
“All of old. Nothing else ever. Ever tried. Ever failed. No matter. Try again. Fail again. Fail better." 
“모든 것은 나이 든다. 다른 것은 없다. 항상 시도하라. 항상 실패하라. 거리낌 없이 다시 시도하라. 다시 시도하라. 더 낫게 실패하라.”  - 사뮈엘 베케트 '최악을 향하여' 중에서
 
사뮈엘 베케트는 작가로서의 주제 의식을 극한까지 몰고 가는 과정을 담고 있다. 진정한 의미를 닿을 수 없는 말의 비극적인 운명을 토로하고, 작가로서는 표현 불가능에 다다랐음을 고백하는 베케트이다.  이는 실패의 반복에도 불구하고 계속 실패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는 점에서 ‘실패에 대한 충실성’을 강조한 것이다. 충실성 이란 과정의 이름이다. 곧 우리의 삶이기도 하면서 실패의 결과보다는 어떠한 한계들로 실패했는가를 아는 것이 더 중요하다. 
 
작품 은 사뮈엘 베케트의 '최악을 향하여'에서 영감을 받아 죽음을 기다리는 인간의 살아있음을 담아내고자 접근한 작품이다. 실패에 대한 충실성 부각을 통해 탄생과 죽음 즉, 삶을 그려내고 자화상을 마주하며 인생의 무게, 행보에 대해 이야기를 하고자 한다.
 
저마다의 새하얀 등뼈는 ‘내용 없는 아름다움’처럼 끝없는 패배 속에서 살아남은 증거물처럼 우리네 삶을 말해주는 듯하다. 어쩌면 계속해서 패배했던 삶, 더 낫게 패배하는 것이 우리의 영광이라는 듯이 최악을 향해 가라고 한다. 
 
< ENG >
Title : Try Again, Fail Again
Choregrphy : Yang Seung Kwan
Dancer : Yang Seung Kwan
 
Introduction
Yang Seung Kwan has grown into a choreographer who makes various artistic attempts, using his extensive field of activities based on his tireless experience as a dancer. He won the 2014 Dong-A Dance Competition [Silver Award] and the 2017 Korea International Contemporary Dance Competition [Silver Award]. He performed many performances as a dancer and starting with the creative production room (Rising Choreographers) in 2018, participated in the 2018 Hong Kong E-Side Dance Festival. The main choreographies include  and , , , , and . Among them, "Who are you?" won the award at the Korea's only international contemporary dance festival and the longest contemporary dance festival in Korea, MODAFE, "Spark Place," and "Try Again, Fail Again," which was first performed in 2021, was invited to the 2022 Paris Soum Festival.
 
Yang Seung-kwan, who is engaged in sincere and steady activities focusing on combining and various genres including fine art, movies, and theater, is particularly interested in creating works and choreographies with acting elements. Yang Seung-kwan's particular characteristic is that he focuses on his message transmission power based on various and colorful movements including acting elements.
 
 
Contents
“All of old. Nothing else ever. Ever tried. Ever failed. No matter. Try again. Fail again. Fail better.”
 
― Samuel Beckett, Worstward Ho
 
Samuel Beckett includes the process of driving the writer’s sense of subject matter to the limit. Backett reveals the tragic fate of words that cannot be truly meaningful and confesses that it has become impossible for a writer to express. This emphasizes “fidelity to failure” in that it still encourages people to continue to try again and again despite repeated failures. “Fidelity” is the name of progress. In other words, it is our life, and it is more important to know what limitations you failed than the consequences of failure.
 
“Try Again, Fail Again” is inspired by Samuel Backett’s “Worstwad Ho” and expresses of a human being waiting for death. Through emphasizing loyalty of failure, I wanted to express birth and death, ‘life’, weight and steps of life, and facing a self.
 
Each of white spine seems to tell our lives like evidence of survival in endless failure like ‘speechless beauty’. Perhaps we should fail continuously, and go toward the worst as if it is our honor to fail better.
Trailer


노부히로 시부야Nobuhiro Shibuya / JAPAN

작품명 : I wanna be a good walker
안무 및 출연 :노부히로 시부야
 
단체소개
노부히로 시부야는 일본 도교에서 활동하고 있는 현대무용가이다.
그는 2019년 제 9회 NDA 국제 무용 페스티벌의 경연 프로그램인 마스단사 저셀렉션 전신인  “Asian Solo & Duo Challenge for Masdanza”에서 NDA 상을 수상하여 올 해 그의 새로운 솔로작 ' 를 마스단사 셀렉션에서 선보인다.
 
작품소개
'잘 걷는 사람이 되고 싶어요'는 시부야 노부히로의 솔로 작품으로, 다자이 오사무의 일본 소설 '더 이상 인간이 아니다'에서 영감을 받았습니다.
 
< ENG >
Title : I wanna be a good walker
Choregrphy & Performer : Nobuhiro Shibuya
 
Introduction
Nobuhiro Shibuya is a contemporary dancer based in Taoism, Japan.
In 2019, he won the NDA Award at “Asian Solo & Duo Challenge for Masdanza”, the predecessor of the Masdanza selection, the contest program of the 9th NDA International Dance Festival, and this year his new solo work ‘I wanna be a good walker’ will released by presented in the Masdanza selection.
 
Contents
' I wanna be a good walker' is Nobuhiro Shibuya's solo work Inspired from Japanese novel 'No Longer human' by Osamu Dazai.
Trailer


이다겸Dakyum LEE / KOREA

작품명 : 경이로운 세상 
안무 : 이다겸
출연 : 이다겸, 함초롬

단체소개
이다겸은 경희대학교 무용과를 졸업하여 한국을 기반으로 활동하고 있는 안무가이자 무용수이다. 2016 무용문화포럼 ‘View-tiful’ 올해의 신인상 수상, 제4회 인천국제무용제 ‘당신은 괜찮나요?’ 안무작 최우수상 수상, 2017 NDA ‘Everything must be doubted’ 아키타국제댄스페스티벌, 하남국제코믹댄스페스티벌 초청, 2020 SIDIF ‘경이로운 세상’ 프랑스 파리 한국문화원 온라인 공연 디렉터스 초이스 선정, 2021 SIDIR ‘경이로운 세상2021’ 우수안무작 선정, 2021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사유하는, 헤픈 여자들’ 청년예술가 선정 등 다양한 안무작을 선보였다. 이밖에 박명숙댄스씨어터, 김영미댄스프로젝트, 홍경화댄스프로젝트, 이루다블랙토댄스프로젝트, 류장현과친구들 등의 국내 저명한 많은 안무가들의 작품에 무용수로도 출연하여 무용수로서 안무가로서 활발히 도약중인 아티스트이다. 
 
작품소개
더 이상 세상에 인간의 손을 거치지 않은 아름다움이 존재하기는 할까?
인공적이고 또 인조적인 세상에서 우리는 어떤 경이로움을 맞이해야 할까?
신이 인류를 창조해냈듯이, 인류는 다양한 생산품을 창조해냈다.
우리가 먹는 음식들 역시 유전자 변형을 통한 음식들이고, 우리가 바라보는 자연 역시 사람의 손을 통해 길러지고 다듬어진 가공된 자연인 것을 보면서 ‘아.. 더 이상 인간의 손을 거치지 않은 것이 존재하기는 할까?’ 라는 질문에서 작품이 시작되었다.
이성과 과학을 무기로 삼아 자연을 지배해가며 만들어낸 생산품들에게, 결국엔 우리가 지배를 당하고 있는 것은 아닌가?
라는 생각과 더불어 우리가 만들어낸 생산품들에게 생명력이 있다면 어떤 형상화된 모습일까? 라는 재밌는 상상을 덧대어 움직임을 창작하였다.
 
 
< ENG >
Title : Wonderful and bizarre world
Choregrphy : Dakyum LEE
Dancer : Dakyum LEE, Chorom HAM
 
Introduction
Dakyum Lee is a choreographer and a dancer based in South Korea. She received her bachelor's degree in dance from Kyunghee University. She won the Rookie of the Year award at the 2016 Dance Culture Forum of Corporation for "View-tiful," as well as the Grand-prize award at the 2016 In-Cheon international modern dance festival for "Are You Okay?". She was also invited to the International Comic Dance Festival (Korea) and the Odoru-akita International Dance Festival (Japan) for the 2017 NDA (New Dance for Asia - NDA international Festival) with the choreography "Everything Must Be Doubted." Moreover, in 2020 SIDIF, "Wonderful and Bizzare World" was chosen for the Directors' Choice among virtual performances at Center Culturel Coreen in 2020, in 2021 SIDIF, “Wonderful and Bizarre World 2021” was chosen for the best choreography awards, and “Thoughts of Easy Women” was chosen for the young artist award by Arts council KOREA in 2021. Lee has also danced in works of famous professional choreographers, such as Kim Youngmi Dance Project; Hong Kyunghwa Dance Project; Black toe Dance Project; Ryu and Friends company, working actively both as a choreographer and a performer.
 
Contents
Is there any beauty that hasn’t gone through the hands of a human?
What wonderful and bizarre experience can we face in this artificial world?
As God created humanity, humans themselves have also produced a wide range of manufactured goods. The food we eat is genetically modified, and the nature we view is also grown and refined by humans. These observations led to the question “is there anything beautiful that hasn’t gone through the hands of a human?”, which served as the inspiration for this piece. In the end, aren’t we being manipulated by the products we have manipulated by employing logic and science as weapons? In addition to this notion, the imagination, “if these products had life, what would it look like?” has helped build my movements.
Trailer


카이 시오KaI Sio / Macau

작품명 : Just Breathe
안무 및 출연 : 카이 시오
 
단체소개
KaI Sio는 단국대학교 대학원 무용학과의 박사과정에 등록되었다. 단국대학교 대학원 무용학과에서 석사 학위를, 천진사범대학에서 무용학사(안무학) 학위를, Dance of the Macao Conservatory에서 청소년 현대 무용학사 자격증(1~3급)을 취득했다. 그녀는Palucca University of Dance Dresden의 훈련 프로그램에 참가하여 마스터 댄스 워크샵의 자격증을 땄다.
 
그녀는 세계적인 안무가Xing Liang와 두 작품 “The world in Microcosm”, “Happy Birthday” 안에서 무용수와 무브먼트 디자이너로서 작업하였다. 또한 그녀는 마카오에서 열린 학교 간 무용 대회들에서 수많은 수상을 하였다. 그리고 그녀의 작품들에서Excellent Performance Award을 수상하였고, 한국 청소년 무용제 최우수 안무상을 받았다. 
 
그녀의 작품들은 Japan SAI Dance Festival, Seoul International Dance Festival in Tank, Seoul International Improvisation Dance Festival, Jeju International Improvisation Dance Festival, Asian Monodrama Festival, Taiwan Want to Dance Festival, USA Dance Camera West, The 32nd Macao Art Festival - F’art from Food , Macau CDE Springboard International Showcase, Macao Auto Festival 과 같은 세계적인 축제들에 초청되었다. 
 
가장 최근의 그녀의 주요 작품은 제21회 Macau City Fringe Festival에서의 이머시브 극(관객 참여형 공연) "The Inside"이다. 
 
 
작품소개 
세포는 이 세상 모든 생물들을 만들어낸다. 이제 세포는 자신을 다른 세포들과 달라지기 위해 자신의 세포막을 찢어낸다. 이 세포는 과연 자신이 원하는 독특한 세포가 될 수 있을까? 아니면 그저 죽어가는 세포가 될까?
 
 < ENG >
Title: Just Breathe
Choreographer and Dancer: KaI Sio
 
Introduction
Recently, KaI Sio is enrolled in the PhD’s program in the Department of Dance of Graduate School, Dankook University. She got a master’s degree in the Department of Dance of Graduate School, Dankook University, and a Bachelor' s degree in Dance (Choreography) in Tianjin Normal University, and Certificates for Youth Modern Dance (Level 1-3) in the School of Dance of the Macao Conservatory. She joined a training program in Palucca University of Dance Dresden and got a certificate for Master Dance Workshop.
She has worked with world-famous choreographer Xing Liang as a movement designer and dancer in “The world in Microcosm” and “Happy Birthday”. Also, She received numerous awards in inter-school dance competitions in Macau. And her creations have gotten an Excellent Performance Award in Tianjin Dance Festival, and a Best Choreography Award in Korea Youth Dance Festival.
Her creations also have been invited to worldwide festivals, such as Japan SAI Dance Festival, Seoul International Dance Festival in Tank, Seoul International Improvisation Dance Festival, Jeju International Improvisation Dance Festival,  Asian Monodrama Festival, Taiwan Want to Dance Festival, USA Dance Camera West, The 32nd Macao Art Festival -  F’art from Food , Macau CDE Springboard International Showcase, Macao Auto Festival.
Most Recently, her main production is the 21st Macau City Fringe Festival - The Immersive Theater “The Inside ''.
 
Contents
Cells make all creatures in this world. Now a cell wants to make itself different from others and tears off its cell membrane. Will it really become what it wants to be, a unique cell? Or just become a dying cell?
Trail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