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템포러리 댄스 시리즈
Contemporary Dance Series
2021. 12. 9 (목) 8pm
성수아트홀
Seongsu Art Hall

NDA와 협력 되어 있는 아시아 지역의 무용 축제에 안무가 및 작품을 교류하는 프로그램으로 올 해 NDA2021에서 해외 각 축제 관계자들이 공연되어진 작품 영상을 시청하여 직접 참가 팀 작품을 선별하고 아시아 각 지역 축제에 2022년에 초청되어 작품들을 현지에서 소개한다.
올 해는 LDP에서 활동하고 있는 윤나라, 제이제이브로 댄스 컴퍼니, 표상만, 대구를 기점으로 활동하고 있는 피와이댄스의 작품들을 선보인다. 


[‌ENG]
‌It is a program to exchange choreographers and works at Asian dance festivals in cooperation with NDA.
At this year's NDA 2021, officials from overseas festivals watch videos of works performed to select works from participating teams.
And then they will invited to festivals in each region of Asia in 2022 to introduce works locally.
This year, Yoon Na-ra, who is active in LDP, choreographer of JJ Bro Dance Company, Pyo Sang-man, and PYDANCE who is active in Daegu, will present works.



나라트댄스프로젝트NARaRT DANCE PROJECT

작품명 : ESEENTIAL EMOTION
안무 : 윤나라
출연 : 윤나라 , 한대교  

단체 소개
LDP 단원이자 차세대 안무가 윤나라의 NARaRT dance project는 몸이 주체가 되어 주관적인 생각을 객관화 시키는 작업을 한다. 무대를 이용하여 새로운 형태의 공간을 추상적으로 만들어가며 어떻게 전달 할 것인가, 어떻게 움직일 것인가, 어떻게 표현되어 지는 가를 탐구하고 새로운 관점으로 다가가고자 한다.
 
작품 소개
타인에게 겉으로 느껴지는 것 만을 진리라고 단정 짓기보다는 그저 존재하는 진실 된 본질을 믿고 또 느끼려 노력 할 필요가 있다.
본질 속에 자신에 추구하는 모습과 다른 모습이 있다고 해서 부정하지 않고 인정하자.
이것이 진정한 ‘나는 누구인가’ 를 생각하는 나의 본질적 감정에 대해 깨닫는 첫 걸음이라고 생각한다.


‌어원학적으로 감정은 ‘움직임이나 충동’ 또는 ‘무언가로 나를 움직이게 하는 것’ 이며 행동 하도록 유도하는 주관적인 경험이다.
감정은 생존의 기본 구성 요소라고 할 수 있으며 감정에 의해 도움을 받기도 하지만 낭패를 보기도 한다.
생존과 관계 유지를 위해 쓰여진 감정이 이제는 반대로 삶에 영향을 미치기도 한다.
본 작품은 본인이 현재까지 지내오며 느꼈던 삶의 경험 중 본인에게 결정적으로 감정에 변화를 일으켰던 사건들을 토대로 영감 받아 구성하여 작품을 의도하였다.


‌[ENG]
‌NARaRT DANCE PROJECT < KOREA >
Title : ESEENTIAL EMOTION
Choreography : Yoon Nara
Dancer : Yoon Nara, Han Daekyo 


‌Introduction of Company
‌NARaRT dance project, the body becomes the subject and objectifies subjective thoughts. Using the stage, we want to abstractly create a new form of space, explore how to convey it, how to move, and how it is expressed, and approach it from a new perspective.


Contents
It is necessary to try to believe and feel the true essence that exists, rather than to conclude that only what is felt from others is the truth.
Let us admit it without denying difference from what we chase the essence.
This is the first step to realize the essential emotion about ‘Who am I’.
 
Emotions are defined as ‘movements or impulses’ or ‘something that moves me’ and subjective experiences that lead us to act.
Emotionsarefundamentalcomponentsofsurvival.
We are often helped but also are led to big trouble by emotions.
Emotions for survival and relationship now affect the life.
< Essential Emotion > is inspired by private experiences that changed emotions of choreographer, Nara Yoon, in omnibus format.



제이제이브로 댄스 컴퍼니JJBRO Dance Company

작품명 : 훌륭한 사람
안무 : 표상만 & 최원석
출연 : 표상만


단체 소개
표상만과 최원석의 처음 만남은 2015년 여름 즈음이었다.. 서로 함께 작업을 한 경험은 없었지만 서로 간에 취향이나 관심사들이 비슷하여 소통이 잘 되는 편이었고, 그해 가을 ‘훌륭한 사람’ 작품을 통해 처음 호흡을 맞추게 되었다.
작품의 탄생 계기는 사소한 담화에서 시작되었다. 사소했던 대화는 하나의 아이디어가 되고 작품이 되었다. 그 후에 두 사람은 종종 함께 작업하는 시간을 늘려가며 관계를 유지해오고 있다.
현재 표상만은 교육자로써 최원석은 한 가정의 가장으로써 각자의 삶에 충실하며 살아가고 있다.
또 언제가 될지 모르는 작업의 시간을 기약하며 지내던 중 이렇게 의미 있는 기회가 찾아와 감사하다.


작품 소개
한 가정의 가장으로 살아간다는 것은 나의 가족의 안녕을 위해 버텨주고 지켜줘야 하는 존재라고 생각했다. 나에게 아버지란 그런 존재였다. 절대 무너지지 않는 초인 같은 존재….
어느 날 문득 생각보다 야위고 굽어진 아버지의 등을 보았다. 힘겨워 보이고 쓸쓸해 보였다.
“아버지가 방에 들어가신다.”의 띄어쓰기를 살짝 만 바꾸면 “아버지 가방에 들어가신다.”가 된다.
이 문장의 오류에서 온 의미는 우리에게 큰 영감을 주었고 우리가 생각하는 아버지라는 커다란 존재의 이면에는 어떤 삶이 있었는지 그 흔적을 따라가 보는 작품이다.           

   
< ENG >
JJBRO Dance Company < KOREA >
Title : The Great-man
Choregrphy : Pyo sang-man, Choi won-suck
Dancer : Pyo sang-man


Introduction of Company
Sang-man and Won-suck first met each other at 2015 summer.
They never had a experience of working together but they had a common taste and interests.
They first had a chance to work as a team through play called ‘The Great-man’.
The performance began with such a trivial conversation. That conversation became one main idea
and turned into a performance. Even they ended it, they are still in line with each other.
These days, He is living his life as a head of the house hold, as a educator.
He appreciated this opportunity while he was looking forward to work as a performer.
 
Contents
I thought fathers are given great responsibility of supporting and caring their whole family.
My father was something like that to me. He was just like a superman to me when I was a child. However as I grow up, I started to saw an old and weak side of my father.
It looked so lonely and tired.
In Korean sentence “ father goes into a room.“ changes its meaning into
“ father goes into bag” when you change its spacing. This rhyme inspired us and we started to find true meaning of fathers and their lives in it, And this piece is a part of it. 



피와이댄스PYDANCE 

작품명 : 콘크리트 정글
공동창작 : 도지원 유호식 서정빈
‌움직임 리서치 : 서정빈 도지원
출연 : 김가현 김소정 도지원 서정빈


단체 소개
“PYDANCE” 는 대구지역을 기반으로 활동하고 있는 독립 무용단체이다.
“P”는 “physical” 신체를 뜻하고, “Y” 는 “ yard” 마당을 뜻하고,  “신체의 마당” 이라는 의미를 지니고 있으며 춤이 형성되는 본질적인 신체를 바탕으로 새로운 움직임의 요소들을 찾고 다양한 장르의 춤을 조합하여 단원들의 개개인의 철학을 접목하여 작품을 만드는 뜻을 가지고 있다.

기존의 장르들의 춤을 탈피하고자 다양한 장르의 무용가들이 새로운 춤의 발견을 모색하고 실험적이고  다양한 춤들을 기반 (컨템퍼러리 댄스, 발레, 힙합등)으로 하나의 색채를 만들어가는 것에 중점을 두고 있으며,  안무 및 춤, 프로듀싱, 기획, 제작, 홍보를 단원 모두가 자체적 협력을 통해 만들어 간다.

작품소개
‌우린 때론 자연 즉  숲과 바다를 찾아 떠난다.
자연이 주는 느림과 여유를 갈망하지만 시계 태엽처럼 돌아가는 순환적인 일상으로 인한 마음의 여유는 점점 작아져만 가고 있다.

사람들은 주어진 삶에서 크고 작은 여유를 찾아내려 애쓰지만 내 안의 순수성이 고갈 되어감을 느낀다.
언젠가부터 순수함을 찾고 싶어졌다. 우리는 이 곳에서 무엇을 해야 할까?

콘크리트 정글은 울창한 건물과 인위적으로 건설되어진 숲에 사는 사람들의 이야기이며 순수에 대해 갈망하는 인간의 모습을 작품에 그리고 있다.
PYDANCE 안무가 도지원, 서정빈의 "Holding Air" 테크닉을 기반으로 한 움직임과 다양한 연출기법으로 이미지화한 작품이다.

‌< ENG >

‌PYDANCE < KOREA >
‌‌Title : Concrete Jungle
‌Co-creation : Do Ji-won, Yu Ho-Sik, Seo Jeong-bin
‌Movement Research : Seo Jeong-bin, Do Ji-won
Performer : Kim Ka Hyun Kim So Jeong Do Ji-won, Seo Jeong-bin
Music : Hyukoh - New born

Introduction of Company
‌"PYDANCE" is an independent dance organization in Daegu.
"P" means "physical" body, "Y" means "yard," and "body yard."
Based on the essential body in which dance is formed, it seeks new elements of movement and combines dances of various genres to create works by incorporating individual philosophy of the members.

In order to break away from existing genres, dancers from various genres seek to discover new dances. Based on experimental and diverse dances (contemporary dance, ballet, hip-hop, traditional dance, etc.).
It focuses on creating a single color, choreography and dance, production, planning, production, and promotion.
All the members make it through their own cooperation.

Contents
‌We sometimes go out looking for nature, forests and seas.
It's long for the slowness and relaxation that nature gives me, but the ease of mind is getting smaller and smaller due to the cyclical routine that goes around like clockwork.

People try to find a big and small margin in a given life, but from some point on, I feel my innocence has been depleted.
I want to find pureness at some point. What should we do here?

The concrete jungle is the story of people living in dense buildings and artificially constructed forests and is a casual portrayal of humans longing for purity.
PYDANCE choreographer Do Ji-won and Seo Jung-bin's "Holding Air" technique are based on movements and various production techniqu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