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Choreographers Night

2017. 8. 26(Sat) 7PM, Sogang Univ Maryhall Main Theatre

•티켓예매 바로가기•

http://inviteu.net/nda/nda_2017/index.html


Hong Kyung Hwa (Korea)

작품명 : 복잡한 감정/ Mixed feelings

안무 및 출연 : 홍경화

음악: 박준영/ Joon young Park

그림: 이채영/ chae young Lee

홍경화 작품사진경희대학교 무용학과를 졸업하고 경희대학교 공연예술학과 박사과정을 수료하였다.홍경화 현대무용단 예술감독으로 국내외에서의 활발한 활동으로 젊은 역량 있는 안무가로 손꼽힌다. 제 36회 동아무용 콩쿠르에서 은상을 수상 하면서 두각을 나타내기 시작하였으며 CJ문화재단에서 주최하는 안무대회에서 최우수 안무작으로 선정 되었으며 2011년 한국 문화예술 위원회 신진 안무가로 선정되어 국내외를 오가며 안무 활동을 하고 있다.

작품소개

나 : 기억나? 태어나서 처음 슬펐을 때가 언제야?

내 안의 나 : 음…. 글쎄…. 아! 기억났어!

태어나서 얼마 안 되었을 때인데, 너무 배가 고픈 거야. 말도 못하겠고 그냥 막 울었지… 그때가 태어나서 처음으로 슬펐을 때야.

나 : 그럼 가장 행복했던 때는?

내 안의 나 : 행복은 자주 찾아오는 편이지 딱히 그렇다고 행복 했던 때를 기억하라면 글쎄…

행복 하다가도 불안하고 그러다 다시 의지를 불태웠다가 포기도 했다가 다시 다독였다가 절망스럽기도 하고 다시 행복하기를 반복하지. 모르겠어…. 그냥 다 뒤죽박죽 복잡 미묘한 감정의 소용돌이 안에서 미친 사람처럼 그렇게 살아 온 거 같아. 나만 그래?

나 : 아니. 다 그러고 살아….!!

 

Title : Mixed feelings

Choreography & Dancer : Hong Kyung Hwa

Music : Joon young Park

Drawing : chae young Lee

 

Graduated from Kyunghee University, Department of Dance, and completed doctoral course at Kyunghee University.

Hong Kyung-hwa As an artistic director of the modern dance group, he is regarded as a young and talented choreographer by his active activities both at home and abroad.

She has been awarded Silver Prize at the 36th Dong-A Dance Competition and has been selected as the best choreographer at the choreographed contest organized by CJ Cultural Foundation. She was selected as the Shin-Jin Choreographer of the Korea Culture and Arts Committee in 2011.

 

Content

Me: Remember? When was the first time I was sad because I was born?

Me in me: Um … well … ah! I remember!

It’s only when I was born, I’m so hungry. I just could not speak and I just cried … It was the first time I was sad because I was born.

Me: Then what was the happiest time?

I am in me: happiness is often on my side.

I’m happy and I’m anxious and then I burn my will again, I give up and then I’m all over again I’m desperate and I’m happy again. I do not know …. It’s just a complicated mess I feel like a crazy person in a whirlpool of subtle emotions. Just me?

Me: No. It is alive …. !!


Librejoven (Korea)

작품명 : Connecting Link

안무: 양호식, 양성식

출연 : 양호식, 양성식, 공명진

양호식 작품사진

형제 무용가인 양호식/양성식에 의해  2014년도에 출발한  “Librejoven“ 은 스페인어로 ”구속 받지 않는 젊음“ 이라는 뜻을 담고 있다.

인간의 육체는 변하고 나이를 먹어가더라도 항상 도전적이고 새로운 몸의 언어에 대해 젊고 도전적인 정신으로 접근하겠다는 의식을 나타내는 단체이다.

형식과 형태등 미학적인 것 에 구애 받지 않으며,

바디컨택, 힙합아크로바틱,마임 등 다양한 움직임의 에센스들을 현대 무용과 접목시켜 역동적이고 에너지 넘치는 신체 어휘로 동시대적인 교감을 하고자 한다.

작품소개

인간의 보이지 않는 관계성을 모티브로 한 작품으로, 당신과 나, 단절과 연결의 경계를 자유자재로 가로지르는 관계를 몸으로 표현한다. 나와 당신의 접촉은 작은 연결고리로 이어지고, 나아가 우리의 관계로 확장된다. 이러한 관계성 안에서 발생하는 엇갈림과 마주침, 협력과 충돌, 단절과 연결 등의 대립들을 역동적이고 격정적인 움직임들로 시각화시킨다.

 

Title : Connecting Link

Choreography : Yang ho sik, Yang sung sik

Dancers : Yang ho sik,Yang sung sik,Kong myoung jin,Kim jung sun

 

The “Librejoven”, which was launched in 2014 by the brother dancer Yang-Hoik / Yang-Sung sik, is a Spanish word for “unrestrained youth”.

It is a group that is conscious of the fact that the human body is always changing and aging, and is always challenging and approaching with a young and challenging mind about the language of the new body.

It does not depend on aesthetics such as form and form,

Body contact, hip-hop acrobatics, mime, and other movements with modern dance, dynamic and energetic body vocabulary, we want to communicate with contemporary.

 

Content

It is a motif based on the relationship of human invisible connected points

You and I express ourselves in a relationship that freely crosses the boundaries of disconnections and connections.

Your contact with me leads to a small link.

It further extends to our relationship. It occurs within this relationship.

It visualizes conflicts such as encounter and Crossing, cooperation and conflict, disconnections and connections with dynamic and frenzied movements


 

Ror Jean Hwan (Korea)

작품명: 흑과백

안무: 노진환

출연: 김현아 ,배수화, 최연진, 권순광, 최재호, 김민준

노진환 작품사진

그는 노진한 댄스 프로젝트의 대표이며 그는 대구시립무용단의 트레이너였다.

계명 대학교, 충남 대학교, 대구 예술 대학교에서 강사로 활동하고 있다.

작품소개

쫓고 쫓김, 도망가는 것과 숨는 것, 승리와 패배, 그리고 삶과 죽음 등의 대비되는 가치가 공존하고 있는 공간 안에서 오늘이 마지막 날 인 것처럼 절박하고 치열한 전쟁을 치루고 있는 인간군상의 모습을 담고 있다.

Title: Red and White

Choreography: Roh Jin Han

Dancers: Kim hyun a Bae su hwa, Choi yeon jin, Kwon sun kwang, Choi jae ho, Kim min jun

He is representative of Roh jean hwan dance project and he was trainer of  city art troupe, Daegu. As he is ability choreographer, prelect in Keimyung University, Chungnam National University and Daegu Arts University.

Contents

Like today is the last time, It contains the image of a human race that is in desperate and fierce war In a space Where contrast values Like as play cat and mouse, Running away and hiding, victory and defeat, and living and death.


Jun Boram (Korea)

작품명 : 겁데기 깊숙이

안무 및 출연: 전보람

전보람 작품사진

전보람은 성균관대학교를 졸업하고 아지드현대무용단의 단원으로 활동하며, 최근 일반적인 행동과 움직임의 발전관계에 대해 지속적으로 탐구하였다. 또한, 연출된 상황과 움직임이 다각화된 조우의 방법을 모색하며, 움직임 발생의 근거에 구체적인 동기가 있는 것을 선호한다. 극장무대를 염두에 둔 안무작업은 본격적으로 2015년부터 시작하였으며, 실험적이면서 일반적이지 않은 움직임을 구현하며 독특한 시각을 통한 작품전개가 특징적이다.

작품소개

지극히 고립적인 공간을 유지하는 형태의 몸, 가장 깊숙한 곳. 어디에 있을까.

가장 바깥에서부터 거리가 먼 곳을 정해 찾아보는 것으로 그 답을 얻을 수 있을까. 혹은 내 몸속 기관을 초 미세단위로 나누어 ‘깊숙이’란 단어로는 가늠할 수 없는 상대적인 깊이를 만들어 볼 수 도 있겠다. 행동하고 말하고 움직이는 몸속의 진짜 주인은 무엇이고 그 부분에 자리한 것은 누구일꼬, 찾아보겠노라. 복잡한 실타래로 채워져 있다면 시작과 끝을 지나가봐야 알 수 있는 가장 긴 실일 것이고, 유동성있는 결정으로 채워져 있다면 끊임없이 요동하며 흐를 것이다.

몸에서 가장 깊숙한 곳으로 이동하시오.

Title : Deep Within

Choreographer and Dancer: Boram Jun

After graduate from Sungkyunkwan University, Boram Jun was participate in Arzid Dance Company as a dancer. Recently, Boram is concentrated how it developed in between general action and movement does. She is trying to find a ways to directed moves and encountered diversity. She loved specified motivation in movement occurrence. She started making her own works since 2015. Through that works she got the review that she has a very unique idea and unexpected point of view.

Content

The deepest place of a body, the extremely isolated space. Where is it. Can we find it out by measuring the longest distance from the exterior. Or, we could create an immeasurable relative depth by dividing organs with a fine particle unit. Who is the true master of a body that acts, talks and moves, and who is in it. Let us find out. If it is a complex skein, the answer would be longest thread we will know only after having passed the beginning and the end. If it is filled with a flexible liquidity, the answer would ceaselessly wiggle and flow.


•티켓예매 바로가기•
http://inviteu.net/nda/nda_2017/index.html


2016. 8. 28(Sun) 7PM Sogang Univ Maryhall Small Theatre


김환희 (한국)

Kim Hwan Hee (Korea) 

OSJ_9495-1

단체명: 김환희

작품명: 흉 

안무 및 출연: 김환희

김환희는 현재 그의 컴퍼니인 춤벗 대표 와 툇마루 무용단 수석무용수로 활동하고 있다. 모다페, SCF, 서울댄스컬렉션, 부산국제무용제, AK21 국제안무가 육성대회 ‘최우수상’ 수상 하는 등 한국의 차세대 안무가로 급부상 하고 있다.

작품내용

사람들은 각자 좋거나 혹은 나쁜 기억들을 가지고 있다.

그 기억들이 몸에 새겨져있을 때 우리는 그것을 흉터라 칭한다.

누군가에게는 추억, 혹은 자랑스럽고 멋진 영광의 흔적이 될 수도 있지만.

또 다른 누군가에게는 존재만으로도 두려움과 공포가 각인되는 지우고싶은 흔적일 것이다.

이러한 각자의 사연들이 있는 흔적들을 다양한 관점에서 바라보고 풀어보려 한다.

 

Kim Hwan Hee

Title : Scar

Choreographer, Performer: Kim Hwan Hee

Hwan Hee Kim is the president of Chumbut, the company he owns and works as a principal dancer in Toenmaru Dance Company. He is a rising star to next generation and awarded in many festivals and competitions such as MODAFFE, SCF, Seoul Dance Collection, Pusan International Dance Festival, AK21 International Choreographer Competitions.

Contents

Every person has good and bad memories.

When those memories are engraved into our bodies, we call those marks “scars”.

While these scars may be emblems of nostalgia or memoirs of accomplishments to an individual, they can also be haunting reminders of past terrors to another.

This piece studies and explores a mélange of these multifarious scars that can hold polar values.


한경남 (한국)

Han Kyoung Nam (Korea)

IMG_1995

단체명: 한경남

작품명: Cold Venus

안무 및 출연: 한경남

한경남은  서울에서 태어났다.

16살에 무용을 배우기 시작했으며 경북예술고등학교를 졸업후

2004년 한국예술종합학교 무용원 을 졸업하였다.

이후 현재 무용수,조안무,안무가로 다양한 역할로  활동중이다.

2014년은 인천장애인 아시안게임 개막식 출연 및 조안무를 맡았다.

2012-2013년까지 인형발레 백조의 호수 조안무를 맡으며 2007년에는 웹툰을 소재로한 뮤지컬 위대한 캣츠비 안무를 맡았다.

출연 작품으로는 Rotten Apple, Fake Diamond,Keep yourself alive,6th movement 등이 있다

 

작품 내용 

사랑이란 타자의 실존에 관한 근원적 경험이라 할 수 있다.

오늘의 사회에서 타자란  데이터의 풍요로움 속에 최적화된 시각적 정보로만 이루어 져있으며 타자에 대한 근원적 경험을 제거하고 소비 가능한 차이로 대체화 되는 오늘날 사라져가는 사랑 에 대해 이야기 한다.

사랑은 하나의 가능성이 아니다.

 사랑은 우리의 주도권에 따라 만들어지지 않는다

 사랑은 밑도 끝도 없이 우리를 급습하고,우리에게 상처를 입힌다.”

 에로스의 종말 중 한병철–  

 

Han Kyoung-Nam

Title: Cold Venus

Choreographey, Performer: Han Kyoung-Nam

Han was born in Seoul.

She began to learn dance at the age of 16. After graduating from Gyeongbuk Art High School, she also graduated from the School of Dance of Korea National University of Arts in 2004.

Then, she is working diversely such as a dancer, assistant choreographer, and choreographer at present.

She performed in the opening ceremony of 2014 Incheon Asian Para Games and took charge of an assistant choreographer too.

Being in charge of an assistant choreographer of Swan Lake as doll ballet from 2012 to 2013, she took the responsibility for choreography of Musical ‘The Great Catsby’ based on a webtoon in 2007.

As works where she appeared, there are Rotten Apple, Fake Diamond,Keep yourself alive,6th movement, and so on.

Content

Love can be fundamental experience in existence of others.

In today’s society, others are composed of just optimized visual information in abundance of data.

Today’s love which is replaced by consumable difference from removing the fundamental experience of others is talked about.

“Love is not a possibility.

Love is not made according to our hegemony.

Love attacks us abruptly and harms us.”

In ‘Agonie des Eros’– Han Byung-Chul


정수동 (한국)

Jung Soo Dong (Korea)

기억파편02_저용량

단체명: 정수동

작품제목 : 기억의 파편 

안무자 : 정수동

출연 : 신이안, 정수동

젊은 신인 안무가 정수동은 성균관대학교 무용학 졸업 및 동대학원 석사 과정을 거치면서 무용수 및 안무가의 길을 걸어가고 있다. 2013년 그리스 헬라스 국제 무용 콩쿠르에서 솔로부문 ‘엑설런트 1등상’수상, 병역면제 혜택을 받았다. 2014년 독일에 NO BALLET-Ludwigshafen 국제 안무경연대회에 ‘심사위원 작품상’을 수상하였고 다음해 2015년 오스트리아 그라츠 국립오페라무용단에 초청 안무가로써 전액지원을 받고 활동하였다.

같은해 싱가폴 M1 CONTACT 국제안무페스티발 에서 ‘MASDANZA-M1 Award’ 를 수상하며 다음해 스페인 MASDANZA 국제안무페스티발에 솔로부문 공식 초청 되었다. 국내에 다양한 공연 활동과 스페인, 오스트리아, 독일, 싱가폴 등 국외로도 범위를 넒혀 작품 활동을 하고 있으며 대표 안무작으로는<Pourchas>,  <Fake Disinterest>, <Le Penseur>, <For Whom, For What..>,<Grey man>등이 있다.

작품내용 

“누가 알겠는가? 우리는 어쩌면 마침내 증발해버릴지도 몰랐다.”

<어두운 상점들의 거리> 中

기억을 잃는다면, 나는 여전히 나일까?

지금의 ‘나’를 만든 것은 과거 순간순간의 ‘기억들’이 아닐까? 라는 물음으로 시작되었다. 만약 내 삶의 기억들이 모두 상실되고 잃어버린다면… 지금의 ‘나’는 이 세상에서 존재하지 않을 것이고 마치 한순간에 증발해버릴지 모르는 수증기와도 같을 것이다.

안무의도 

이 작품은 ‘파트릭 모디아노’의 <어두운상점들의 거리>에서 주인공의 잃어버린 기억들을 통해서 인간자아의 정체성을 찾는데 주목한다.

또한 인물의 이미지와 심리를 묘사하여 무대화 시킴으로서 현실 속 우리들의 이야기가 되고 작품으로 그려질 것이다.

 

Soodong Jung

Title: Fragment of memory

Choreography: Soodong Jung

Performer: Ian Sin, Soodong Jung

SooDong Jung, He did his Bachelor degree in the Department of SungKyunKwan University of Arts 2004-2009 and the Master Degree Dance MDA 2010-2014.

In 2005-2014 he worked as a dancer and choreographer in the Arzid Modern Dance Company ‘. In 2012 Joined a Contemporary Dance Project named. ‘Centre choregraphique national de Tours CCNT – Direction Thomas Lebrun’ and performed in France, Korea “FranKorean Tale” 2013 Awarded ‘1st Prize for Excellence’ at the 13th Greece HELLAS International Dance Competition, In 2014 Awarded ‘PRODUCTION Prize-Tanzkompanie der Oper Graz’, with his Trio work at The 9th International Choreography Competition Ludwigshafen NO BALLET, Germany, In 2014 Awarded ‘MASDANZA Award’ M1 CONTACT Contemporary Dance Festival-Open Stage, Singapore. In 2014 Established him own company named ‘Soo d Art Company’. and in 2015, Austria in Graz ‘Oper Graz Tanz Kompanie’ in the choreography was invited.

CONTENTS

“Who Knows? Maybe we could finally be evaporated”

-from <Missing person>

If I cannot recall the memories of my past, does that mean I have lost a part of who I am? The memories of the past has made me into the person I am today. The concept and idea of this work stemmed from these questions of myself. If all the memories of my lifetime were lost, that means who I am does not exist in this world and  will be evaporated like vapor.

PURPOSE 

This work is focused on the theme that the main character of <Missing person>,a novel written by Patrick Modiano, found his identity of the human self through the lost memories. Through the process of analyzing and describing the image and psychological state of the figures, I’ve brought them into real world and drawn the story into the art work on a st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