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ia Contemporary Dance Series

2017. 8. 28(Mon) 8PM, Sogang Univ Maryhall Small Theatre

•티켓예매 바로가기•

http://inviteu.net/nda/nda_2017/index.html


Gawon, Yoo (Korea)

작품명: 우리 별로 돌아가자.

안무: 유가원

출연: 유가원,최영준(Youngjun Choi)

DCIM101MEDIADJI_0017.JPG

유가원은 서울과 뉴욕에서 활동하는 안무가 이자 무용수이며 무용교육자이다. 광주예술고등학교를 졸업하고 경희대학교 무용학과와 동대학원을 졸업하였다. 국내.외 다수의 안무가,아티스트들과의 다양한 작업을 이어가고 있으며 2017년 한국에 돌아온 이후에는 ‘더 리본프로젝트’라는 타이틀로 새로운 작업들을 시도해 나가고 있다.

작품소개

여기는 내가 살 곳이 아닌 것 같아. 이곳의 공기는 너무 무겁고 따가워.

어릴 때 내 진짜 엄마 아빠는 따로 있을 수 있다는 상상을 하곤 했다. 그 상상은 슬프지만 현실을 약간 부정하게 하였고 한편으로는 다른 동화를 꿈꾸며 안도하게 만들기도 했다. 지금도 그런 비슷한 생각을 해보곤 한다. 여기서 우리는 잠시 표류하고 있다고. 적응하지 못하는 것은 당연하다고. 우리 별은 저 멀리 있다고. 곧 그 그곳으로 돌아 갈 거라고. 그날까지 무사히 버텨보자고. 우리는 옳은 곳을 찾기 위해 잃어버린 퍼즐조각처럼 여기저기를 표류합니다. 때로는 우리자신을 억지로 끼워 맞추기도 하고, 살아남기 위해 자신을 태워버리기도 합니다. 그러나 기억하길 바랍니다. 포기하지 마세요. 멀리 떨어져있는 것처럼 보일지라도 그 곳은 존재하고 당신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돌아가요. 우리가 속했던 그 곳으로 함께.

Title: Go Back to Our Planet

Choreography: Gawon Yoo

Dancer: Youngjun Choi, Gawon Yoo

Gawon Yoo is a dancer from Korea. She graduated from the Gwang-ju Arts High School, received her B.A (2009) and M.A in dance from Kyung-Hee University in 2013. She is a member of the Seoul Dance Theater .Also, she has worked freelance teacher, choreographer and dancer. She has named best student and won an ‘Isadora’award by Korean Dance Festival. Next Year, she participated American Dance Festival as scholarship student. After she moved to New York in 2014. she completed the Limón Professional Studies Program at Limón institude, Limon teachers workshop(NYU)and Peridance(open, body conditioning seminar)program.

She danced for Yuki Hasegawa/Azul Dance Theatre, Hejin Jang, Dance Traveler and Da-on Dance in New York.

Contents

She returned to Korea and teachs Dance at Seoul Tanz Station, CNC School, The Creative Dance School and Kyung-Hee University. She is head of [The Re:born]Project.

My friend,
Let’s go back to where we belong.The air,the breath…It’s suffocating me.It’s burning me.
Have you ever imagined that our real mom and dad could be somewhere else, waiting for us?No, for real my friend. Yes, it does make us sad but doesn’t it also make us feel much better? We are just lost wanderers drifting here and there. We feel out of place because we belong somewhere far way, a far far way star or planet perhaps. We will get there soon, so let’s survive.


Tan Tan (Japan)

 

작품명: safety first

안무: 카메가라 가나에

출연: 카메가라 가나에, 마리아 아베, 오카야스 나오코, 사사키 메이, 타바타 하루카

Tan Tan 작품사진

그녀는 7살부터 발레를 시작하였다.

일본 여자 체육대학에서 현대무용을 전공하였으며2014년 “Tan Tan 무용단”을 설립하여 일본 전역에서 활동하고 있다. 그녀는 “댄스 미타이 14” 에서 관객상 수상과, “NEXT REAM21”과 “SICF18 PLAY” 에서 1등을 수상하였다.

작품소개

이 세상에서 안전 따 윈 것인가?

안전한 장소 따 윈 없을 거 야.

어디에 있든, 무엇을 하 고 있어도 위험 돌고 온다.

원하지도 않는데, 느끼게 되 면 지구에 태어난 되지 않았습니다.

내 뱃속에는 폭탄이 들어 있다.

언제 폭발할 지도 모르겠다.

무엇이 일어날 지 모르겠다. 그래서 지금 전속력으로 살려고

이 작품의 개념입니다.

Choreography: Kanae Kamegashira

Dancers: Kanae Kamegashira, Maria Abe, Naoko Okayasu, Mei Sasaki, Haruka Tabata

She started ballet at the age of seven.

He majored in contemporary dance at the Japan Women’s College of Physical Education and founded the Tan Tan Dance Company in 2014 and is active throughout Japan. She won the Audience Award at “Dance MITAI 14”, and the 1st at “NEXT REAM21” and “SICF18 PLAY”.

Contents

I wonder if there any safety in this world?

There’s no safe place will.

Wherever you are, whatever you’re coming danger.

We also do not want to feel the Earth was born.

Bomb in my belly.

Don’t know how to explode at any moment.

I don’t know what will happen.

So, now live in.

It is a creation of my content.


Ghost Dance Group (Korea)

작품명: Two-gather

안무 및 출연: 류진욱, 김혜윤

Ghost Dance Group 작품사진

고스트댄스는 희미하게 빛나며 실제 형태가 없는 것을 가르키는 단어인 고스트 에서 착안하여 만든 그룹이다. 

어떠한 실체가 없는 희미한 추상적 개념들을 다양한 이미지와 새로운 움직임으로 구체화하여 분명한 목소리를 내기 위해 그룹을 만들었다. 또한 어떠한 모습으로 변할지 모르는 예술의 가변성에 관심을 갖고 주제, 움직임, 댄서에 따라 다양한 형태의 작품을 만들며 관객과 소통하고자 한다. 

작품소개

‘옷깃만 스쳐도 인연이다’라는 옛 말은 현 시대에는 해당되지 않을 만큼 우리는 만남에 대하여 각박하다. 그럼에도 우리는 불특정다수의 사람들과 마주하게 되며 그 안에서 관계의 행위(만나고 헤어지는)는 무수히 반복되어, ‘엇갈림’이라는 또 다른 장면으로 나타난다.

<우리 함께 있나요?>는 신체접촉에 의한 엇갈림의 이미지로부터 시작되어 만나고 헤어지는 이분화 된 관계의 의미를 재조명하고자 만든 2인무로, 남녀의 관계를 넘어서 사람과 사람간의 관계를 폭 넓게 다루고자 하였다.

이 작품은 2016년 ‘Modafe’의 sparkplace에서 초연되었고, 2016 SIDANCE ‘서울세계무용축제’에서 재연되며 호평을 받았다. 그 이후 2016 SCF 에서 ‘Young Author solo&duo Award’ 를 수상하였다. 현재 이 작품을 <Two-gather>로 재구성하여 2017 BIDAM ‘부산국제춤마켓’에서 새롭게 선보일 예정이다.

Title: Two-gather

Choreography & Dancers: Ryu Jin Wook, Kim Hyea Yoon

Ghost Dance is a group made up of Ghost, a word that refers to the absence of actual form.

I made a group to give a clear voice by embodying faint abstraction concepts without any substance in various images and new movements. In addition, I am interested in the variability of the art that does not know what kind of shape it is and I want to communicate with the audience by creating various works according to the theme, movement, and dancer.

Contents

“Even brushing past a person is one’s karma” is an old saying that does not conform to our current generation because we do not get many opportunities to meet someone today. However, we meet with random people constantly and interact(encounter & departure). Thus “crossroad” can be seen in our daily lives.

<Are we togather now?> expresses the idea of “crossroad” by showing physical contacts between two performers, which shed new light on the meaning of a separated relationship. This illustrates a relationship not only between a man and a woman but also between people as well.

<Are we togather now?> was critically acclaimed and presented in Modafe SparkPlace in 2016 as well as in SIDANCE (Seoul International Dance Festival). It also received “Young Author Solo& Duet Award” at SCF in 2016.

It will be recreated into <Two-gather> and expected to be performed at 2017 BIDAM(Busan International Dance Market).


Unlock Dancing Plaza (Hong Kong)

작품명: # Danceless 01

안무: 옹 용록

출연: 앤디 리, 제임스 유

Unlock Dancing Plaza 작품사진

Ung Yong Lock이 예술 감독으로 이끌고 있는 Unlock Dancing Plaza는 2002 년에 설립 된 독창적 인 스타일의 유망한 현대 무용단입니다. 대담하고 혁신적인 Unlock은 삶의 복잡성을 넘어 다른 분야의 아티스트와 협력하고 상호 작용하는 데 열중합니다. 무대의 제약을 해소함으로써 무용단는 춤을 감상하고 경험할 수 있는 새로운 방법을 제시하려고 노력합니다.

회사의 “Unlock Body Lab”은 신체의 렌즈를 통해 춤을 탐구하는데 전념하고 있으며 신체 움직임과 자기 의식의 유기적 인 조합에 대한 연구와 텍스트, 비디오, Body-in-Progress의 매니 페스트를 연구합니다. 탐험을 공유하기 위해 학교와 공동체를 향한 창조적 인 무용 교육. Unlock Body Lab은 또한 국제 문화 교류의 장이기도 합니다.2009 년, 2015 년, 2016 년에 각각 홍콩 댄스 어워드 (Reissance Awards)를 수상했습니다. Unlock Dancing Plaza는 2009 년부터 홍콩 예술 개발위원회 (Hong Kong Arts Development Council)에서 재정 지원을 받고 있습니다.

작품소개

신체적, 역동적 인 방식으로 춤을 추고 놀기를 생각하면서 플라스틱으로 시작합시다!

Title: # Danceless 01

Choreography: Ong Yong Lock

Dancers: Andy Lee, James Yau

With Ong Yong Lock as Artistic Director, Unlock Dancing Plaza is a promising modern dance company with a unique style founded in 2002. Bold to innovate, Unlock is keen to collaborate and interact with artists from different disciplines in search of the intricacies of life and beyond. By liberating the constraints of the stage, the Company strives to display new ways to appreciate and experience dance.

The Company’s “Unlock Body Lab” is devoted to explore dance through the lens of the body, it delves into the study of organic combination of body movement and self-consciousness and manifests in text, video, Body-in-Progress, as well as creative dance education towards schools and communities to share its exploration. Unlock Body Lab also serves as an international cultural exchange platform.

Reborn received the Hong Kong Dance Awards in 2009, 2015 and 2016 respectively. Unlock Dancing Plaza is financially supported by the Hong Kong Arts Development Council since 2009.

Contents

Trans-thinking to play with dance in a physical and dynamic manner, let us start with a piece of plastic!


파카몬 헤마 챤드라 (Thailand)

작품명: Love Thyself

안무 및 출연: 파카몬 헤마 챤드라

파카몬 헤마 챤드라 작품사진

 단체소개

파카몬 헤마 챤드라는 태국 안무가, 댄서, 교사 및 제작이다. 2011 년 Victorian College of The Arts (호주 멜버른)에서 댄스 학사 학위를 취득했으며, (London Contemporary Dance School)의 LCDS (London, UK)에 입학하여 2012/2013 시즌을 위해 국내외를 다녔다. 2014 년 LCDS (런던, 영국)의 Contemporary Dance Performance에서 석사 학위를 받았으며, 2015 년 이후로 그녀는 아시아와 유럽 전역에서 많은 프로젝트를 수행하고 있다. 많은 안무가와 협업하며 솔로 아티스트로서 첫 솔로 “INMOST”를 선보였다. 그녀는 본능적으로 표현할 수 있는 도구인 몸으로 작업하는 것에 매우 관심이 있으며 선천적인 음악성과 움직임을 찾는데 있어 이미지, 신체 및 모든 자아를 포함하며 작업을 하고있다..

작품소개

“자신”이라는 아이디어에 중점을 둔 솔로 공연. 이 작품은 모든 것이 “정체성”을 가지고 있다는 나의 개인적인 믿음을 묘사하는 것을 목표로 합니다. 즉, 자신의 피부에서 독특하게 다르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우리는 우리가 믿는 것의 존재입니다.”

단어 : 취약성, 기억, 모호함, 투쟁, 움직임, 생각, 관계, 자연, 후회, 수용, 균형, 실현, 변형, 사랑, 진화.

 

Pakhamon (Much) Hemachandra

Title: Love Thyself

Choreographed & Dancer: Pakhamon (Much) Hemachandra

Pakhamon (Much) Hemachandra is a performer, dancer, teacher and creator from Thailand. In 2011, she attained BA in Dance from Victorian College of The Arts (Melbourne, Australia). Later joined EDge Postgraduate Dance Company of London Contemporary Dance School – LCDS (London, UK), toured nationally and internationally for their 2012/2013 season. In 2014, completed her MA in Contemporary Dance Performance from LCDS (London, UK). Since 2015, Pakhamon has been working in numbers of projects across Asia and Europe; working with many choreographers, in collaboration as well as a solo artist presenting her first solo “INMOST”. Pakhamon is very much interested in working with the body, the very tool that are expressing from an instinctive place. Involving imagery, physicality and the whole self in finding the innate musicality and movements.

Contents

A solo performance focusing on the idea of “oneself”. The work aims to portray my personal belief that all things have an “identity”, meaning it is okay to be uniquely different in your own skin. “We are an existence of what we believe in.”

Words: vulnerability, memories, vagueness, struggles, movements, thinking, relationships, nature, regret, accept, balance, realization, transformation, love, evolve.


•티켓예매 바로가기•

http://inviteu.net/nda/nda_2017/index.html


2016. 8. 28(Sun) 5PM, Sogang Univ Maryhall Small Theatre


카호 코구레 (일본)

Kaho Kogure (Japan)

DSC_4611

단체명: 카호 코구레

작품명: 미모사-짧은버젼- MIMOSA -short version-

안무 및 출연: 카호 코구레

카호 코구레는 1989년에 태어났다. 그녀는 6살에 현대발레를 시작했다. 그녀는 무용수로서의 경력을 일본 여자대학 체육학과에서 시작했다. 그녀는 아키라 카사이(Akira Kasai), 미츠타케 카사이(Mitsutake Kasai), 나오코 우에무라(Naoka Uemura), 히로유키 미우라(Hiroyuki Miura), 타키코 이와부치(Takiko Iwabuchi) 그리고 테이타 이와부치(Teita Iwabuchi)와 같은 안무가들과 같이 공연했다. 그녀는 또한 이탈리아, 인도네시아 그리고 멕시코를 도는 국제 투어를 참여했다. 2012년부터 그녀의 첫번째 솔로 작품 “나미다 노 큐타이(Namida no kyutai)”로 그녀는 솔로 무용수로서 그녀의 레파토리를 발전 시켰다. 다른 솔로 작품으로는 “하루카 에리스(Haruka Erice)” (2013)와 “미모사 (MIMOSA)” (2015)가 있다. 그녀는 또한 영화나 많은 라이브 음악 밴드들과 공동작업을 하였다.

2012 세션 베스트(2012 Session Best prize) 상 수상.

2015 요코하마 댄스 컬렉션 EX2015 경쟁 공연 1 독려 상(Yokohama Dance Collection EX2015 competition Rendition 1 Encouragement Prize)

그녀의 춤은 껴안는다. “메구리-메구루 모노(meguri-meguru mono)“  – 모든 것은 오고, 가고 그리고 모든 것을 연결한다.

 

작품내용

끓어오르는 것 그리고 투명한 이슬점.

블랙홀을 넘어서 부드러운 빛으로 가득찬 하나의 푸른 세계

어느쪽이라고 할 수 없는 것을 듣는 것

잔물이 지는 빛을 반사하는 눈

나는 부풀어오르는 각 세포를 미모사로 바꾸어야 할까

나는 세계의 어떠한 빛이 될 수 있을까

 

Kaho Kogure

Title: 「MIMOSA -short version-」

Choreography, performer: Kaho Kogure

Kaho Kogure was born in 1989. She started modern ballet at the age of 6. She started her career as a dancer when she was in Japan College of Women’s Physical Education. She has performed with a number of choreographers like Akira Kasai, Mitsutake Kasai, Naoka Uemura, Hiroyuki Miura, Takiko Iwabuchi and Teita Iwabuchi. She also has joined international tours in Italy, Indonesia and Mexico. Since 2012, with her first solo work “Namida no kyutai”, she has been developing her repertoire as a solo-dancer. Other solo-performances are “Haruka Erice” (2013) and “MIMOSA” (2015). She also participates in a film and collaborates with a number of live music bands. Winner of the 2012 Session Best prize.2015 Yokohama Dance Collection EX2015 competition Rendition 1 Encouragement Prize.

Her dance embraces “meguri-meguru mono“ – everything that comes, goes, and connects one with another.

Content

Boiling and dew points that are transparent

Over that Black Hole

One blue world filled with soft light

Listening to the in-between

Eyes reflecting rippling light

Should I turn each of the ever-swelling cells  into mimosa

Could I be anything of lighting the world


최재혁 (한국)

Choi Jae Hyuk (Korea)

작품사진

단체명: 최재혁

작품명: 뜻 밖의 걸음 

안무 및 출연: 최재혁

 

가림다무용단 단원

제 46회 전국신인무용경연대회 ‘특상’수상

2013, 2015년 코리아국제현대무용콩쿠르 ‘은상’수상

안무작 <人in人>, <뜻 밖의 걸음>

 

작품내용

지금 저는 목적지를 향해 걷고 있어요.

그곳을 향해 쉴 틈 없이 달리다 지쳤죠.

그래서 걷고 있어요.

이렇게 걷는 중 누군가가 저에게 말했어요.

자유로워 보인다고.

 

Choi Jae Hyuk

Title: Unexpected Step

Choreographey, performer: Choi Jae Hyuk

 

Garimda Dance Company member

The 46th National Dance Competition of Rising Man

Awarded a silver prize for korea International Modern Dance Competition

in2013, 2015, respectively

Choreography work <人in人>, <Unexpected Step>

Content

Here I’m walking toward the destination. Until I was tired out, I ran on

and on with no break in between. Now I begin to walk. Someone told

me while I was walking. You seem free by yourself…


로나롱 캄파 (한국)

Ronnarong Khampha (Tailand)

Me04

단체명: 로나롱 캄파

작품명: 미Me

안무 및 출연: 로나롱 캄파

로나롱 캄파(이하 “Ong”)는 란나(Lanna )지방 (태국 북쪽, 치앙마이 중앙)에서 온 댄서/안무가이다. 그는 그가 어렸을 때부터 그의 마을에 란나 댄스에서 공부했고 2005년 치앙마이 대학(Chiang Mai University)의 예술학부에서 우수한 성적으로 졸업했다.

그의 배경은 전통적이지만 Ong는 현대무용에서 활발하다. 그는 전통 춤을 기반으로 현대미학을 대담하게 시도하여 그 고유의 스타일을 발전시켰다.

Ong는 솔로(수라카르타)에서 자바와 발리 댄스를 공부했고, 인도네시아에서 2년(2006-08) 그리고 그의 컨템포러리 작품을 발전시키기위해 인도네시아 모티프를 사용했다.

2001년부터 지금까지 Ong는 타악기 연주자로서 창 사통 그룹(Chang Saton Group), 전통음악을 하는 치앙마이 최고의 음악 그룹과 컨템포러리 라나 뮤직에서 공연하였다.

Ong는 유럽, 북미, 그리고 아시아에서 태국, 미국, 일본 그리고 인도네시아에서 온 (아래의 공연 목록을 보세요) 많은 아티스트들과 공연했다.

Ong는 또한 마스터 클라스를 열고, 최근에는 치앙마이(2010년 3월-4월) 파얍 대학(Payap University)와 일본 교토 세이카 대학(2010년 10월)에서 레나 댄스를 국제 교환 학생들에게 란나 댄스를 가르쳤다.

2010년에 Ong는 니폰 파운데이션 API(아시안 퍼블릭 인털렉쳐) 펠로우쉽에서 일본(2010년 8월~2011년 1월)과 인도네시아(2011년 2월~7월)에서 전통 기술과 영성을 기반으로한 독창적인 컨템포러리 아시안 댄스에 대해 무용 조사를 하기 위한 장학금을 받았다.

그리고 2013년 여름에 아시아 문화 협회(Asian Cultural Council)에서 4개월 장학금으로 나는 미국(2013년 6월~9월)에서 아메리칸 댄스 페스티벌 2013의 국제 안무가 레지던시에 참가 하였다.

작품내용

이 것은 캄파가 2010년에 일본 고베에서 처음으로 선보이고 발전시킨 컨템포러리 작품이다. 최근에 그는 2013년 7월에 놀스 캐롤라인에 있는 던함 아메리칸 댄스 페스티벌(ICR program at American Dance Festival in Durham) ICR 프로그램에서 공연했다.

그것은 퐁이라는 작은 마음에서 자란 것에 대한 지독히 개인적인 작품이다. 작은 소년의 춤을 추기위한 첫번째 발자국을 내 딛는다. 사람들이 무엇이라 말하든지. 사람들이 무엇이라 생각하든지. 댄서가 되기 위함이다.

사람들이 어떻게 나를 보는지 모르겠다! 사람들이 나에 대해 어떻게 말하는지 모르겠다! 사람들이 나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 모르겠다!

우리 아버지가 내가 하는 것을 좋아할지 내가 누군지 아닌지 모르겠다, 왜냐하면 나는 더이상 더이상 그게에 물어볼 수가 없다! 그러나 나는 그가 준 선물과 함께 춤을 출 때의 나를 보는 그를 생각한다.

이것이 내가 아는 모든 것이다!

 

Ronnarong Khampha

Choreographey, Performer: Ronnarong Khampha

Title: Me 

Ronnarong Khampha (“Ong”) is a dancer/choreographer from the Lanna region (Northern Thailand, centered on the city of Chiangmai). He studied Lanna Dance since he was young in his village, and graduated with an honors degree in Thai arts from Chiang Mai University in 2005.

Although his background is traditional, Ong is active in contemporary dance.  He has developed his own style using traditional dance as the base, venturing into contemporary aesthetics.

Ong studied Javanese and Balinese dance in Solo (Surakarta), Indonesia for two years (2006-08), and uses Indonesian motifs to augment his contemporary work.

From 2001 until now, Ong has performed as percussionist with Chang Saton Group, Chiangmai’s leading musical group specializing in traditional and contemporary Lanna music.

Ong has performed in Europe, North America, and Asia, with a variety of artists from Thailand, America, Japan, and Indonesia (see list of performances below).

Ong also gives master classes, recently teaching Lanna Dance to international exchange students at Payap University, in Chiangmai (March-April 2010) and in Kyoto Seika University, Japan (October 2010).

On 2010 Ong received a grant from Nippon Foundation’s API  (Asian Public Intellectuals) Fellowship, to do the dance research about Creative contemporary Asian dance based on traditional techniques and spirituality in Japan (August 2010 ~ January 2011) and Indonesia (February ~ July 2011).

And summer 2013 I participated in the International Choreographers Residency at American Dance Festival 2013 in America (June – September 2013) on a fellowship from the Asian Cultural Council a four-month fellowship.

Content

This is a contemporary piece that Khampha has been developing since first showing it in Kobe, Japan, in 2010.  Most recently, he performed it in July 2013 at the ICR program at American Dance Festival in Durham, North Carolina.

It’s a fiercely personal piece, about growing up in a small village in Pong.  Taking his first steps to dance as a little boy. What people said, what people thought. What it is to be a dancer.

I don’t know how people look at me! I don’t what people are saying about me! I don’t know what people are thinking about me!

I don’t know whether my father will like what I do and who am I or not, because I can’t ask him any more any more! But I think he sees me when I dance with his gift that he gave me.

This is all I know!